용인기독교총연합회(용기총) 정부의 방역조치에 대한 강한 반발 성명서

  • [시민방송용인]
  • 입력 2021-08-12 08:22
  • |
  • 수정 2021-08-12 12:00
글자크기

-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이용한 현 정부의 헌법 위반적 기독교 탄압 중지하라!" 요구 -

 

[시민방송용인 =김용원기자]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 4단계가 지속되고 정부의 거듭되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모임 금지로 인하여 국민의 삶이 피폐해 지고 있다. 각 음식점이나 사업장에서 생업에 종사하는 일반 사업자들은 불만들이 고조되어 있고사회 전반적으로 정부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감시에 대해 예민하게 눈치를 보면서 영업하고 있다.

 이러한 때에 용인시 기독교총연합회가 정부 방역조치에 대한 강한 반발로 성명서를 발표하였다용인지역 11개 지역기독교연합회와 860여 교회를 대표하는 용인기독교총연합회(회장 이용현목사)는 지난 811일 오전 11시 용인시 처인구 이동면 송전교회에서 모임을 갖고 현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대한 강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용현 회장은 정부 방역조치에 대한 예배 회복을 위한 성명서를 발표 하면서 정부의 방역조치는 형평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겉으로는 예배 수용인원의 10%인 다소 완화하는 제스처를 취하고 있지만 다른 시설과 비교해 볼 때 교회에 대한 차별이 심각하다는 것이다.

성명서에서 이용현회장은 지금 교회는 "예배 외에는 성경공부나 식사등의 어떤 소모임도 하지 않고 있으며, 철저한 방역 수칙을 지켜왔다고 하였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공권력을 이용하여 예배를 감시하고 제재하는 것은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는 것이며, 이는 헌법상 정교 분리 원칙을 위반하는 것이다" 라고 지적했다.


 

 이용현 회장은 "국민의 기본권과 종교의 자유를 억압하는 정부의 행태를 더 이상 방관하지 않을 것이며, 순교자의 정신을 따라 예배를 사수할 것"이라고 하였다. 또한 "기독교에 대한 역 차별을 묵인하지 않을 것이며 전교회가 일어나 예배를 회복하는 일에 앞장 설 것임"을 선포했다.

 용기총은 성명서에서 다음과 같이 정부에 대한 요구를 했다

1. 정부는 예배에 대하여 비대면 허용'이라는 성립되지 않는 용어 사용을 즉각 중단하라.

1, 정부는 교회가 코로나 19의 온상이라는 거짓말로 국민을 속인 것을 공식 사과하라

1.정부는 연좌제 형식으로 교회를 통제하지 말고 예배 인원에 대하여 일반 다중 시설과 형평성 있는 정책을 시행하라

1.정부는 코로나 19 종식을 위해 방역과 이웃 돌봄에 최선을 다하는 교회를 코로나 극복의 동반자로 존중하라.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 3,000원
  • 5,000원
  • 1만원
  • 3만원
  • 5만원

김용원 기자 wvsc7080@naver.com

<저작권자 © 시민방송용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0/300

총 의견수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